예테보리 스텐피린 부둣가에서 자전거를 타던 시민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스톡홀름에 이은 스웨덴 제2의 도시 예테보리(Gothenburg)는 예타강이 흐르는 수변도시다. 북방의 사자로 불렸던 '구스타브 아돌프 2'17세기에 만든 도시다. 유럽에서는 '예테보리' 보다는 '고텐부르크'라고 많이 부르는데, 고텐부르크는 북방 게르만족인 고트족이 사는 성이란 뜻이다. 8월의 예테보리는 상쾌했다. 트램이나 배를 타고 둘러보기 좋다.




시청 앞에 서 있는 구스타프 아돌프 왕이 이곳에 도시를 세우라고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endif]--> 

북해를 잇는 예타강변에는 오랜지색 크레인들이 불쑥불쑥 ™솟아있다. ''자를 세로로 세운 모양의 거대한 갠트리크레인도 하나 남아있다. 예테보리는 1970년대 세계 두번째로 큰 조선업 지대였다. 4개의 조선소 공장 굴뜩에서는 검은 연기를 연신 내뿜어 예테보리의 하늘을 검은색으로 물들였다. 지옥으로 가기 전의 도시라고까지 불렸다.




예테보리




승승장구를 구가하던 예테보리 조선업은 두 차례에 걸친 석유파동으로 곤두박질쳤다. 또, 무섭게 따라오는 한국과 일본 조선업에 경쟁력을 잃어갔다. 주요 선종인 유조선 수요가 급감하자 전체 조선업 노동자의 5분의 1일 실직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스웨덴 정부는 몰락 직전의 조선소와 노동자들을 살리기 위해 조선업의 국유화를 단행했다. 지역 조선소들을 합병해 덩치를 키웠지만 조선업의 몰락은 막을 수 없었다.




번지 점프 대회가 열렸던 갠트리 크레인




현재의 예테보리 도시에는 조선소가 없다. 도시는 지식집약형 미래도시로 탈바꿈했다. 문을 닫은 조선소 부지에 린돌먼 과학단지를 만들고, 공장으로 쓰던 건물은 호텔과 카페로 만들었다. 조선소 도크시설은 요트 선착장으로 바뀌었다. 주민 회의를 통해 남겨둔 에릭스버그(Erigsburg) 크레인에서는 몇해 전 번지점프 대회도 열렸다고 한다.

조선소의 크레인 운명을 주민들이 결정했다? 한국인 정서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지만, 예테보리가 지식산업기반의 수변도시로 탈바꿈했던 것은 모두 주민들의 오랜 회의를 통해 결정된 것이란다. 공항도 그랬고, 사드 후보지로 홍역을 앓고 있는 우리 나라의 모습이 많이 부끄럽다.  




립스틱 빌딩과 범선. 바이킹이라 불리는 이 초대형 범선은 호텔과 레스토랑으로 쓰인다.




예타강변 릴라 붐멘(Lilla Bommen) 지역에는 도시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고층빌딩이 있다. 립스틱 모양으로 생겼다고 립스틱빌딩이라 불린다. 예테보리에서 제일 높은 빌딩인데 겨우 22층이다. 그만큼 예테보리의 빌딩들은 고층 빌딩이 없다. 고층 빌딩이 없어 예타강을 품고 있는 수변도시 예테보리는 편안한 느낌이다. 입장료가 없는 예타강 북쪽의 케일러스 공원(Keillers Park) 정상에서도 도심을 내려다볼 수 있다.




다양하고 화사한 색깔의 아파트가 예타강변을 따라 이어진다.




립스틱 빌딩 아래는 많은 요트들이 모여 있는 선착장이 있다. 이곳에서 배를 타고 도시를 둘러보는 Hop On Hop Off 투어가 가능하다. 예타강은 물론, 도심을 파고드는 운하를 따라 예테보리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배는 한쪽으로만 이동하고 바우처를 구입하면 다섯 군데의 정박지에서 마음데로 승하선할 수 있다. 배 운전수가 뒤쪽에서 운전하고, 선미에서는 가이드가 영어로 예테보리를 설명한다.





운하를 따라 가는 Hop On Hop Off 투어




시간과 체력이 허락된다면 강변을 따라 도심을 둘러봐도 좋다. 특히 강북의 에릭스버그 주변 지역은 공장 외관을 갖고 있는 이색적인 호텔과 카페를 구경할 수 있다. 컨테이너항 근처에는 볼보 박물관도 있다. 볼보는 1927년 예테보리에서 탄생했다.




해양박물관 부둣가에 전시된 다양한 배들.




예테보리 도심 곳곳을 누비는 트램



스웨덴 예테보리 2016. 8.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화문광장 세월호 910일  (1) 2017.01.08
1000일 동안...  (2) 2017.01.03
스웨덴 제2의 도시 예테보리  (0) 2016.09.30
알고보니 바이킹은 멋쟁이  (0) 2016.09.06
검은 땅에 들어선 미술관  (0) 2015.12.31
검은 노동의 흔적  (0) 2015.12.25

Posted by 김창길

 

 

 

스웨덴 제2의 도시 예테보리 남쪽 50킬로미터 아래 자리잡은 셜뢰홀름 성.

 

 

 

스웨덴 제2의 도시 예테보리 남쪽에는 동화속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아름다운 성 '셜뢰홀름(Tjoloholms)'이 북해를 바라보고 있다. 성 테라스에 오르면 푸른 초원이 펼쳐지고 우아한 뒷뜰 정원 너머에는 망망대해가 펼쳐진다. 여자들이라면 하룻 밤만이라도 공주로 지내고 싶은 마음이 들법한데, 실재로 결혼식 장소로도 대여 가능하다. 좀 많이 비싸지만.

 

 

 

셜뢰홀름 성에서 바라본 목초지. 한 때 스웨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종마지를 운영하며 훌륭한 경주마를 길러냈다.

 

 

 

셜뢰홀름 성을 만든 부부의 이야기는 안타깝다. 스코틀랜드식 셜뢰홀름을 만든 건, 영국 출신 제임스 프레드릭 딕슨(James Fredrik Dickson)이라는 사업가다. 성 내부는 귀족, 손님, 어린이들, 하인들을 위한 공간을 구분했다. 성의 가장 위층에는 제일 고급스러운 게스트룸을 꾸몄다. 딕슨의 사냥 친구인 스웨덴 국왕 오스카 2세를 위한 방이다. 하지만 딕슨은 성을 완성하기도 전에 사망했고, 오스카 2세 역시 이 고급스런 방을 사용할 기회를 만나지 못했다.

 

 

 

성 뒤뜰 정원으로 북해가 펼쳐진다. 가족 단위 휴양객들이 휴가를 보내고 있다.

 

 

 

딕슨은 패혈증에 걸려 생을 마감해 아름다운 성의 완공을 보지 못했다. 손가락에 난 상처를 오염된 와인 포장지로 감싸았다가 세균에 감염된 것이다. 성 내부에는 와인 창고가 있다. 영주인 딕슨의 방을 통해서만 들어갈 수 있는 와인 창고다. 영주의 허락이 있어야 성에서 와인을 마실 수 있을 정도로 와인을 사랑했던 것일까? 그렇게 철저히 관리하던 와인 포장지에 목숨을 내주었다니 아이러니한 일이다.

 

 

 

성 뒤뜰 정원 밖에 마련된 놀이터

 

 

 

셜뢰홀름 성을 완성시킨 사람은 그의 부인 블랑케 딕슨(Blnache Dickson)이다. 부인은 열정적으로 남편의 못다 이룬 꿈을 완성시켰다. 마을 사람들을 위해 교회와 마을회관도 만들었다. 하지만 부인 역시 셜뢰홀름 성에서 오래 살지 못하고 남편의 뒤를 따랐다. 성을 완성한지 2년 후인 1906년, 그녀는 실론에서 차 사업을 하던 오빠를 만나기 위해 배에 몸을 싫었다가 이질에 걸려 세상을 떠났다.

 

 

 

딕슨가가 소유했던 마차들. 오른쪽 플래카드 위에 아저씨가 제임스 프레드릭 딕슨. 마을에 자동차 운전 학원도 운영했다.

 

 

 

부부의 딸이 살던 셜뢰홀름 성은 현제 예테보리 시에서 관리한다. 휴가철인 7월과 8월에는 매일, 그 외에는 주말 관람이 가능하다. 길이가 8미터나 되는 벽난로, 스웨덴 최초의 진공청소기, 딕슨가가 소유했던 마차들 등 스웨덴 고성의 분위기를 느껴볼 수 있다. 참고로 셜뢰홀름 진공청소기는 무게가 무려 1톤에 달해 말들이 끌고 다녔다고 한다. 믿거나 가서 보고 확인해보거나....

 

 

 

셜뢰홀름 성

 

 

스웨덴 예테보리 2016. 7. 27.

 

Posted by 김창길



마스트랜드섬 꼭대기에 쌓아올린 칼스텐 감옥




미국에 절대 탈출할 수 없는 알카트라즈 감옥이 있다면, 스웨덴에는 살아 나오기 힘든 칼스텐 감옥이 있다. 알카트라즈와 칼스텐 모두 섬에 있는 감옥. 빠른 유속과 얼음짱 같은 온도 때문에 알카트라즈는 탈출이 불가능했다면, 가혹한 노역 때문에 사망자가 속출하는 수감생활로 악명 높은 감옥이 칼스텐이다.




칼스텐 감옥





스웨덴 제2의 도시 예테보리 도심 북서쪽으로 45킬로미터 떨어진 칼스텐(Carlsten) 감옥은 마스트랜드(Martstrand)섬 꼭대기에 세워졌다. 1676년 스웨덴 국왕 칼 구스타브(Karl X Gustav)가 방어용 성벽을 쌓기 시작했는데, 공사는 1860년에 끝났다. 20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쌓아올린 요새는 피라미드처럼 수천년을 지속할 수 있을 만큼 튼튼해 보인다. 이웃 국가 덴마크, 노르웨이 방어용이다.





칼스텐 감옥 비밀통로




칼스텐 요새를 만든 건 죄수들이었다. 국왕은 마스트랜드 노역법을 만들었다. 스웨덴 전국의 흉악범들을 잡아들여 마스트랜드섬에 옮겨왔다. 발목에 큰 쇠구슬을 단 죄수들은 요새 일부분에 수감됐고, 자연스레 칼스텐 요새는 감옥이 됐다. 한때 죄수 절반이 죽을 정도로 노역은 가혹했다고 한다.




흉악범들을 처형한 교수대




죄수 중에 '라쎄 마제(Lasse Maja)'라는 유명한 도둑도 있었다. 여자로 변신해 좀처럼 잡기 힘든 도둑이었다. 1813년에 잡힌 라쎄 마제는 여장만 좋아했던게 아닌지 요리도 잘했다. 감옥 요리사로 복역중이던 그는 26년만에 풀려났다고 한다.





칼스텐 성벽에서 바라본 마스트랜드섬



1993년부터 감옥과 요새의 기능을 상실한 칼스텐 감옥은 관광명소가 됐다. 감옥은 현재 카페, 기념품샵, 호텔로 쓰인다. 감옥 주변은 동화속 마을 같다. 이런 예쁜 마을 꼭대기에 스웨덴 대표 흉악범들이 생활했었다니.... (Koon) 선착장에서 출발하는 연락선은 관광객들을 수시로 실어나르고 있다.





마스트랜드섬에는 자동차가 거의 없다. 물건을 싫어 나를 수 있는 세발 오토바이가 마을 구석구석을 누빈다.




수시로 운행중인 마스트랜드 연락선. 어른 왕복 요금이 3000원이 못된다. 20크로나. 



스웨덴 예테보리 마스트랜드 2016. 7. 26.

'vill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렇게 코가 닳아빠진 브레멘 음악대  (0) 2016.08.26
동화같은 스웨덴 고성에 얽힌 안타까운 사연  (0) 2016.08.21
스웨덴의 알카트라즈, 칼스텐 감옥  (0) 2016.08.14
바람코지 신천리  (0) 2016.03.22
남해의 봄  (0) 2015.02.16
광부 아리랑  (0) 2014.12.29

Posted by 김창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