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5.13 팽목항, 참사 28일째
  2. 2014.05.12 팽목항, 참사 27일째
  3. 2014.05.11 팽목항, 참사 26일째

 

 

 

 

 

기상악화로 3일째 중단됐던 실종자 수색작업이 오늘(13일) 재개됐다.

이른 아침, 한 실종자 가족이 팽목항 등대 아래 아들의 운동화와 운동복을 내려놓았다.

간식과 편지와 함께

 

사랑하는 내아들.
효도했던 내 아들이 어찌그리 못오고 있는게야.
어서 빨리 돌아와다오.
어서 긴 여행에서 돌아와서 신발도 옷도 입어 봐야지.
엄마 소원이야. 아들 얼굴 한번 만저나보세.
어서 돌아와줘.

오늘은. 약속하는 거지. 돌아온다고.

기다리마. 아들.

사랑해....

 

 

 

 

 

유가족 대표단과 재난의료지원단이 해경선을 타고 사고현장으로 가고 있다.

 

 

사랑하는 아들은 오늘 돌아오지 않았다.

오후 1시경 잠수사가 세월호 4층 선미 우현에서 여학생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실종자수는 1명 줄어든 28명, 사망자는 1명 늘어나 276명.

28명의 실종자 가족의 애타는 기다림은 계속돼고 있다.

 

 

 

 

팽목항 등대 아래 실종자 가족.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2015.5.13. 팽목항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팽목항, 참사 30일째  (0) 2014.05.15
팽목항, 참사 29일째.  (0) 2014.05.14
팽목항, 참사 28일째  (0) 2014.05.13
팽목항, 참사 27일째  (0) 2014.05.12
팽목항, 참사 26일째  (0) 2014.05.11
백범이 머물던 겨울 산사  (0) 2014.01.09

Posted by 김창길

 

 

 

노란 리본에 적힌 사연을 읽다가 눈물 흘리는 자원봉사자

 

 

요란하던 비바람이 멈추었다. 숙소에서 눈을 뜨고 창을 여니 하늘이 맑게 개었다.

오늘은 세월호 수색작업이 재개될 수 있으리라 기대했다.

그러나 침몰 해역의 기상여건은 너울성 파도가 일며 여전이 좋지 못한 상황이었다.

 

부둣가 멀리에서 한 남자의 외침이 들렸다. 실종자 가족이었다.

가족은 "왜, 너만 돌아오지 못해!"라며 바다를 향해 소리쳤다.

 

오후에는 5.18 민주화운동 유가족들이 실종자 가족을 찾아 위로했다.

안산에 있던 생존자 실종자 가족들도 팽목항을 찾았다.

 

오늘도 실종자 29명의 숫자는 줄어들지 않았다.

 

 

 

 

 

실종자 가족을 위해 목포해양경찰서 직원이 의자를 가져가고 있다.

 

 

 

 

 

팽목항에서 해경선이 사고해역으로 향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유가족들이 바다를 바라보며 기도를 하고 있다.

 

 

 

 

 

2014.5.12. 팽목항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팽목항, 참사 29일째.  (0) 2014.05.14
팽목항, 참사 28일째  (0) 2014.05.13
팽목항, 참사 27일째  (0) 2014.05.12
팽목항, 참사 26일째  (0) 2014.05.11
백범이 머물던 겨울 산사  (0) 2014.01.09
추억극장  (0) 2013.12.25

Posted by 김창길

 

 

 

 

세월호 침몰 26일째인 11일,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진도 팽목항에 어선들이 정박해 있다.

실종자 29명의 수색작업은 기상악화로 잠정 중단된 상태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팽목항은 거센 비바람 소리만 들리고 있다.

실종자 가족의 흐느낌도 비바람 소리에 묻혀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자원봉사자들은 묵묵히 현장을 지키고 있다.

 

 

 

 

 

 

 

 

 

 

 

 

 

 

 

 

 

2014. 5. 11. 팽복항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팽목항, 참사 28일째  (0) 2014.05.13
팽목항, 참사 27일째  (0) 2014.05.12
팽목항, 참사 26일째  (0) 2014.05.11
백범이 머물던 겨울 산사  (0) 2014.01.09
추억극장  (0) 2013.12.25
설국열차, 기억의 문제  (0) 2013.08.04

Posted by 김창길